메뉴 건너뛰기

시민공원 삼정그린코아 더베스트

게시판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침체국면을 맞았던 부산 분양시장이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되살아나고 있다. 각종 지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이달부터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들이 대거 분양을 앞두면서 기대감이 조성되고 있다.
 
지난 5월말 문을 연 ‘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 모델하우스에는 주말 3일 간 5만여명이 다녀가며 활기를 보였다. 1순위 청약 접수결과 평균 6.62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했다. 올해 5월초 동래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명륜 2차’ 역시 평균 3.1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이처럼 최근 분양한 단지들이 관심을 받으며 선전하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집값도 오름세를 보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부산 집값의 평균 상승률은 -0.10%로 소폭 하락했다. 부산 대부분 지역의 집값이 이처럼 내려가고 있지만 △부산진구 1.26% △남구 0.74% △연제구 0.37% △사상구 0.29% 등 일부 지역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오름세에 관해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신규 분양이 늘면서 일대 집값을 끌어올린 것이라고 분석한다. 정부 규제로 얼어붙었던 분양시장이 재건축 사업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오름세를 보이는 곳은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1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부산진구 77.20% △남구 75.70% △사상구 89.83% △연제구 65.24%로 연제구를 제외한 3개 지역 모두 부산 평균(70.21%)보다 높다. 
 
이들 지역은 올해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단지들이 공급될 예정이다. △연제구 4470가구 △동래구 4388가구 △부산진구 4017가구 △남구 2782가구 △사상구 2457가구가 올해 분양했거나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일대의 거래량도 일제히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부산시의 아파트 매매 거래는 지난해 12월 7549건으로 고점을 찍은 뒤 지난 3월 4900가구로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4월 들어 5944건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에서도 집값 상승률이 높았던 4개 지역의 경우 올해 4월 △남구 1250건 △부산진구 450건 △연제구 431건 △사상구 405건으로 전월 대비 거래량이 상승했다. 특히 사상구는 거래량이 전월대비(250건) 62% 증가했다. 이외에 △남구(810건) 54.32% △부산진구(351건) 28.21% △연제구(271건) 59.04%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규제의 영향으로 부산 부동산 시장이 전체적으로 침체된 것은 사실이지만 재개발·재건축 등 개발 기대감으로 가격 상승여력이 높은 지역도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건설사는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는 지역에서 새 아파트 공급을 앞두고 있다.
 
대림산업은 이달 부산광역시 진구에서 전포1-1구역 재개발사업인 ‘e편한세상 시민공원’을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35층, 17개동, 전용면적 59~107㎡로 구성되며 1단지 1286가구, 2단지 115가구 총 1401가구 규모다. 이중 856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부산지하철 1호선 부전역과 양정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부산시민공원과 송상현 광장, 라이온스 공원이 가깝다. 마트와 백화점 등 생활 편의시설이 인근이고 성전초, 동의중, 항도중 등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e편한세상 시민공원’ 투시도. 이미지/대림산업
 
중흥건설은 다음달 부산광역시 사상구 덕포동에서 덕포1구역 재개발 사업으로 ‘덕포1구역 중흥S클래스(가칭)’를 공급한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0층, 15개동, 전용면적 39~99㎡ 총 1509가구 규모로 이중 95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출처 : 뉴스토마토 2019년 6월 3일 기사 발취 
위로